[ 공 지 ] 영상이 안 나올시 시크릿 모드 (incognito mode) 에서 나와주세요. 최근들어 생긴 몇몇 회원분들의 영상 문제 해결을 위해 새로운 플레이어를 찾고 있습니다 ^^

품잘알 야설

내아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야동박사
작성일

본문

이런곳에서 야설을 읽으며 난 항상 내아내 어떨까 하고
 

생각 하곤 한다.그리곤 한번 시도해 보기로 했다.
 

먼저 심부름 센타에서 믿을 만한 또랑이 두명을 사고 스토리르 만든후 강
 

도로 변장해서 짐으로 들어 가기로 했다.
 

검은 복면을 하고 옷을 갈아 입은후 우리 세명은 집으로
 

향했다 물론 그들은 여자가 내아내인줄은 몰른다.
 

지문을 열고 들어가자 아내는 방안에서 라디오를 들으며 
 

책을 보고 있었다 우리가 들이 닥치며 칼을 목에 들이 대고
 

소리치면 죽인다고 하자 아내는 무서움에 고개를 끄덕이며
 

돈 있는곳을 순순히 알려 주었다 드디어 한명이 웃으며
 

아내의 유방을 만지고 흔들자 아내는 소리도 못내고
 

가만히 있었다.
 

"야 죽기 싫으면 시키는대로 해"
 

"네"
 

"옷 벗어 홀랑 말야"
 

아내는 순식간에 옷을 그것도 팬티도 남기지 않고 홀랑
 

벗어 나체가 되었다 난 너무 놀랐다 아니 반항도 없이
 

이렇게 쉽게 벗다니...
 

"침대에 누워 다리벌리고"
 

아내는 침대에 순순히 누워 다리를 쫙 벌렸다"
 

"야 보지좀 만지고 자위좀 해봐"
 

"어서 강간하고 가면 되잖아요 전 자위 안해요"
 

한명이 아내의 따귀를 세게 때리며
 

"이 씨발년이 죽고 싶나 반항하게"
 

아내는 얼른 다리를 버리리고 손을 보지에 대더니 자위를
 

시작 했다.
 

"야 신음 소리도 내야지"
 

아내는 보지를 만지며 신은소리를 내기 시작 했다, 너무도
 

순순히 응 하는 아내가 미웠다.
 

"뭐 자위를 안한다구 너 솜씨보니까 노련한데 "
 

"아네요 전 안해요""
 

"이 쌍년이 죽을려고 넌 언제부터 했어?"
 

한명이 말하며 칼을 유방에 대자 아내는
 

"국민학교 6학년때요"
 

"그래 그래야 착하지 지금도 하지?"
 

"아주 가끔요"
 

"얼마나?"
 

"한달에 한번 정도요"
 

"음~"
 

"아 제발 어서 강간하고 그냥 나가요 애들 온단 말에요"
 

"이런 쌍년 말도 많네"
 

"옆에 있던 또 한명이 아내의 배를 한대 치자 아내는 
 

눈물을 흘리며 제발 시키는대로 할테니 때리지만 말라고
 

애원했다 한명이 아내보고 한손으론 보지를 만지고 또
 

한손으론 자기 자지를 꺼내어 만지게 했다. 그놈의 자지는
 

해바라기와 다마를 세개나 박아서 인지 무식하게 커 보였다
 

"이봐 처음에 섹스는 언제 해봤어?"
 

"고3때요"
 

"누구랑?"
 

"동네 불량배에게..."
 

"그리고 또 누구랑 했지?"
 

"남편이랑요"
 

"짝" 한명이 따귀를 갈겼다
 

"아 알았어요 때리지 마세요. 대학 1년때요"
 

누구랑"
 

"대학 과 선배랑요"
 

"그리고 ?"
 

"회사 다닐때 직장 동료랑요"
 

"몇명?"
 

"두명요"
 

"그리고?"
 

남편에요 정말에요"
 

"결혼후에는 안해 봤어?"
 

"해 봤어요"
 

몇명이랑?"
 

"두명요"
 

"짝, 너 정말 이럴래 보지를 보니까 아닌데"
 

"야 이년 보지를 찧어주지 뭐"
 

"아, 알았어요 제발..."
 

"6명에요 진짜에요"
 

"어디서?"
 

네명은 나이트나 술집에서 한번씩 했구요.."
 

"또 ?"
 

"나머지 한명은 친구 남편이랑.."
 

"이 쌍년 개보지군 그리고?"
 

"또 한명은 애인에요"
 

"어쭈 애인도 있어 죽이는 군"
 

"야 너 내 자지 먹고 싶어"
 

"네 어서 강간하고 나가 주세요 제발."
 

"이런 씨발년 엎드리고 엉덩이 올려"
 

아내는 엎드려 엉덩이를 올렸다 한명이 바지에서 벨트를
 

끌르더니 벨트로 엉덩이를 사정 없이 내리 쳤다.
 

아내는 비명을 참으며 애원 했다 난 너무도 화가 나서
 

그를 뒤로 한후 벨트로 사정 없이 엉덩이와 등을 내리 쳤다
 

그리고 나머지 한명도 치게 했다 아내의 엉덩이가 빨게지고
 

피가 나왔다
 

"야 개보지 좋지?"
 

"너무 아파요 제발..."
 

"좋아하고 있네 씨발년 바람핀 댓가야"
 

"야 걸레, 말해봐 내보지 개보지 걸레보지.."
 

아내는 잠시 망설이다 다시 엉얻이에 불이나자
 

"내보지 개보지, 걸레보지"
 

"더크게"
 

"내보지 개보지 걸레보지. 제발.."
 

한명이 자지를 꺼내어 아내의 보지에 인정 사정 없이 
 

박았다 그리곤 손으로 엉덩이를 치면서 말했다
 

"음 보지는 죽이는군 역시 개보지야"
 

다른 함녕이 자지를 꺼내어 아내의 입으로 다가와 빨게
 

했다 아내는 이놈의 자지를 입안 가득히 넣고 쪽쪽 거리며
 

빠는 것 이었다 드디어 보지속에 박은 놈이 사정을 하고 자지를 빼자 보
 

지에서 허연 좆물이 흘러 나왔다 그러자 앞에
 

있던 녀석이 다시 보지를 쑤셨다 잠시후 이녀석도 사정을 하자 아내의 보
 

지는 온통 좆물 투성이 였다. 난 아내를
 

눕히고 눈을 가린후 화장실에서 면도기를 가져와 보지털을
 

홀랑 깍아 버렸다 아내는
 

"제발 그것 만은 남편에게 들킨단 말에요 제발."
 

난 아내의 빰을 마구 때린후 이술에서 피가 나자 멈추고 털을 완전히 깍
 

고선 자지를 꺼내어 보지를 마구 쑤시며 유방과 따귀를 마구 때렸다. 그리
 

곤 다리를 들어 올려 엉덩이
 

밑에 베개를 넣은후 후장을 쑤셔 버렸다 아내의 후장에
 

사정을 하자 엉덩이와 보지에서 좆물이 흘렀다 이를 본
 

두명이 웃으며 다시 자지가 서는지 한명은 보지에 또 한명은 후장에 자지
 

를 넣고는 마구 쑤시며
 

"음 역시 빽보지가 맛있어"
 

"어때 내 좆맛이 남편보다 낫지?"
 

"네 나아ㅛ"
 

"정말 나아?"
 

"네 정말에요 음~"
 

이내 아내의 보지와 똥구멍에 사정을 하고 자지를 빼자
 

좆물이 흘어 나와 침대를 적셨다. 난 너무도 화가 났다
 

아내를 눕힌후 입을 벌리게 하고 입과 보지에 오줌을 싸
 

버렸다 그리곤 먹게 했다 아내는 켁켁 거리며 발버둥을
 

쳤지만 두명이 웃으며 잡고 잇으므로 내 오줌을 먹고
 

말았다 그리고 두명도 번갈아 가며 아내의 온몸에 오줌을
 

누웠다 난 다시 아내의 보지를 벌리고 자지를 잡고 밀어
 

넣은후 다시 남은 오줌을 싸 버렸다 그리곤 우리는 유유히
 

밖으로 나와 수고비를 준후 헤어졌다. 밤 9시가 되어
 

집으로 들어갔다 아내는 언제 그런일이 있었냐는 듯
 

웃으며 날 반겼고 그날밤 섹스를 요구 하자 아내는 거부 했다 그러나 난
 

막 우기며 섹스를 하자고 조르니 아내는
 

멘스 중이라며 거짓말을 했다. 지금도 아내랑 아직 산다
 

이미 비밀을 알아 버렸지만 왠지 이혼 할수가 없다
 

그런 아내가 미우면서도 사랑스럽고 흥분된다 아마 나도
 

변태 인가 보다. 하지만 내 아내만을 욕할수 없다
 

이글을 읽는 그 누구도 그러지 말란 법은 없다 남편들은
 

아내에게 나처럼 한번 해 봐라 아마도 10중에 9명은 순순히
 

옷을 벗을 것이다 그리고 10중에 9은 다른 남자와 섹스를
 

해 봤거나 하고 있을 것이다...


관련자료

전체 1,535건 / 1페이지
품잘알 야설

  • 모바일버전